중랑신문  
문화 체육
KBS‘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중랑구편>중랑구 동네들의 숨은 매력 재발견
김구철기자  |  news455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1  10:19:52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KBS‘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중랑구편>

중화동-망우동-면목동 동네 조명

중랑구 동네들의 숨은 매력 재발견

   
 

동네마다 고여있는 이야기와 역사, 그 동네를 비추는 불빛 같은 사람들을 만나는 여정을 통해 도시가 품고 있는 가치를 재발견하는 아날로그 감성 도시기행 다큐멘터리인 KBS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가 지난 6월 23일 중랑구를 찾았다.

이날 배우 김영철이 <중랑구의 동네>를 둘러보며 발견한 보물들을 조명해 본다.

 

▲ 장미 꽃길에서 시작하는 동네 한 바퀴

중랑천 제방을 따라 펼쳐진 장미꽃길을 걸어보는 배우 김영철. 12년 전, 묵동과 중화동을 중심으로 시작된 작은 동네 축제가 이제는 서울시를 대표하는 대표적인 축제로 자리 잡았다.

5월이 되면 중랑천을 따라 화사하게 피어나는 장미꽃을 보러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온다는데. 특히 화려한 장미들로 장식한 약 5km 길이의 장미터널은 주민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명소이다.

▲ 도심 속 과수원, 노부부의 배나무 밭

길을 걷다 우연히 배나무를 전지하는 할아버지를 만나는 김영철. 서울 도심에 배나무 밭이라니 의아하게 들리지만, 중랑구는 조선시대부터 먹골배의 주산지로 유명했다. 과거 봉화산 일대에서 생산되던 먹골배는 그 맛이 좋아 조선시대에 임금에게 진상되었다는데.

아파트 단지와 빌라촌이 빼곡이 들어선 주택가에 1,500평 가까이 펼쳐진 배 밭은 색다른 풍경을 자아낸다.

▲ 유일하게 남은 마지막 선비의 집

빽빽한 주택가를 거닐다 김영철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다름 아닌 오래된 ‘한옥’. 알고보니 중화동에 마지막으로 남아있는 한옥이라는데. 중랑구는 과거 서울시내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집성촌들이 모여 있는 곳이었다.

그 중 중화동은 해주 최씨들이 400년간 집성촌을 이뤄 최촌마을로 불리웠다고. 시간이 지나며 한옥은 하나 둘 씩 사라지고 아파트 단지들이 들어왔지만 그 가운데에서 꿋꿋하게 버티고 있는 한옥은 최씨 집성촌의 마지막 선비라고 알려진 가산 최공식 선생의 집. 최공식 선생의 손자 최위수 씨는 할아버지의 낡은 고서들을 그대로 간직하고, 틈틈이 집안 곳곳을 가꾸고 정리하며 한옥을 지키고 있다.

▲ 50년 역사의 망우동 떡볶이 촌

과거 7개의 학교를 중심으로 발전됐던 망우동 떡볶이 포장마차 촌 골목은 ‘망우리 명동’이라고 불리 울만큼 번성했던 곳이었다. 개천 따라 펼쳐진 포장마차들은 하나둘씩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지만 골목의 역사를 그대로 기억하는 낡은 떡볶이 집(잉꼬네 떡볶이)이 있다.

50년 동안 떡볶이를 팔고 있는 떡볶이 집. 지금은 며느리가 대를 이어 시어머니가 만들었던 그 옛 맛을 지켜내고 있다는데. 어머니가 쓰던 식기, 물건 모두 그대로, 떡볶이 맛도 그대로 지켜내 이 집에는 학생들보다도 어른들이 가득하다.

▲ 망우동에서만 만날 수 있는 납작만두

떡볶이를 먹다 발견하는 특별한 만두. 과거 망우리 포장마차 촌과 그 역사를 같이 한 망우동만의 납작 만두라는데. 과거 떡볶이 촌 골목에서부터 함께 시작해 지금도 망우동 떡볶이 집들은 이 납작 만두만 받아쓰고, 손님들도 납작만두를 먹으러 떡볶이 집에 찾아온다.

바삭한 식감과 고소한 맛이 일품인 납작 만두는 떡볶이 국물과 최상의 궁합을 자랑한다고. 밀가루, 소금, 물로만 만들어지는 납작만두는 간단해보이지만 손으로 빚고 만두를 쪄내고, 식히고, 튀겨내는 복잡한 과정이 뒤따른다.

▲ 망우리 역사문화공원 & 용마폭포

주택가를 벗어나 마주한 망우리 공원은 우리나라 근현대사의 보물창고로도 불린다. 만해 한용운, 소파 방정환 등 우리나라 근현대사의 중요한 인물들이 이곳에 잠들어 있기 때문. 과거에는 수 만개의 묘지로 가득찬 망우리공동묘지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무연고 분묘를 정리한 후에는 울창한 산림이 회복돼 지금은 평일에도 시민들이 즐겨 찾는 공원이 됐다. 망우리 공원에 조성되어 있는 사잇길을 천천히 걸어보며 이곳에 묻혀있는 위인들을 살펴보는 김영철. 격동의 근현대사를 간직한 망우리 공원이 이 시대의 소중한 문화유산임을 느낀다.

산길 따라 걷다 들려오는 거대한 폭포소리. 이곳은 아시아 최대규모로 조성된 용마폭포가 있다. 1970년대까지 광물 채석장이었던 용마산에, 돌을 깎다 생긴 절벽을 이용해 폭포를 만들었다고. 시원한 폭포 덕분에 무더운 한여름에도 주민들이 즐겨 찾는 중랑구의 명소가 되었다.

▲ 망우동에서 맛보는 맑은 해장국

산에서 내려와 김영철이 발걸음 한 곳은 동네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는 작은 해장국집인 용마 해장국. 어머니가 운영하는 식당을 아들이 도와 2대째 운영하고 있다는데. 죽어가는 골목상권을 살려내고 작은 해장국집이 계속 명맥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은 사장님 특유의 인심과 재료에 대한 굳건한 신념에 있다.

하루 종일 불 앞에서 선지를 삶고 핏물을 빼는 고된 작업을 견뎌내야 재료마다 최상의 맛이 나온다는 모자의 신념은 음식에 고스란히 묻어나온다. 빨간 선지 국물이 아닌 맑고 하얀 국물의 해장국이 바로 이 집의 유일한 메뉴. 사장님의 손맛과 음식에 대한 철학 덕분에 이집은 망우동 주민들이 가장 사랑하는 해장국집으로 손꼽힌다.

▲ 면목동의 마지막 국수공장

골목 한켠에 하얗게 널어놓은 국수들이 김영철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60년이 흐르는 세월동안 면목동 골목을 지키고 있는 도심에서는 보기 힘든 오래된 국수공장. 당시 면목동에는 국수공장이 여럿 있었는데 지금은 모두 닫고 이 집만 남았다. 노부부는 매일 새벽마다 반죽한 밀가루를 옛날 기계에 넣고 면을 뽑아 자연바람에 말려놓는다는데. 노부부 나이만큼이나 기계도 나이를 먹어 하나하나 손으로 밀어주고 기름칠을 해야 겨우겨우 돌아간다. 55년 된 낡은 기계가 내는 소리와 골목에 널어놓은 국수가 만들어내는 정겨운 풍경.

< 저작권자 © 중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중랑신문 서울 중랑구 망우로 284 3F  |  대표전화 : 02-438-4557  |  팩스 : 02-496-7711
|  발행인 : 박천윤   |  편집인 : 김구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천윤
Copyright ⓒ 2011 중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4557@hanmail.net